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 "갑자기 교체 통보"
입력 : 2024. 03. 04(월) 13:17
연합뉴스기자 hl@ihalla.com
송해 후임 발탁 1년 5개월만
오는 9일에 마지막 녹화 예정
故 송해 후임으로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은 방송인 김신영. 연합뉴스
방송인 김신영이 KBS 1TV '전국노래자랑'에서 돌연 하차한다. 고(故) 송해의 후임으로 발탁된 지 1년 5개월 만이다.

김신영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김신영이 오는 9일 인천 서구편 녹화를 끝으로 하차를 통보받았다"고 4일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제작진이 (KBS로부터) MC 교체 통보를 받고 당황해 연락이 왔고, 지난주에 마지막 녹화 관련 통보를 받았다"며 "김신영은 그동안 전국을 누비며 달려온 제작진들과 힘차게 마지막 녹화에 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국노래자랑'은 국내 최장수 예능 프로그램이다.

송해가 1988년 5월부터 34년간 진행을 맡았고, 그가 2022년 세상을 떠난 후 김신영이 바통을 이어받아 2022년 10월부터 MC로 활약해왔다.

'전국노래자랑'은 송해가 MC를 보던 시절 안정적으로 10%대 시청률을 유지해왔으나 최근에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김신영의 MC 신고식이 이뤄졌던 경기도 하남시 편 시청률은 9.2%로 출발했으나, 지난달 10월 1일에는 3.4%까지 떨어졌다. 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74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TV 연예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