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저소득층 자녀 안경 구입비 지원 호응 높아
입력 : 2024. 04. 17(수) 15:12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작년 7월 이래 215명 지원… 올해 사업비 전년보다 갑절
[한라일보]제주 서귀포시가 관내 저소득층 초·중·고 재학생과 18세 미만 학교 밖 청소년들의 시력 교정용 안경 구입비 지원 사업을 확대한다. 2023년 지원 사업에 대한 호응이 높아 전년보다 예산을 갑절 늘렸다.

17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경제적 부담으로 시력 관리를 위한 안경 구입에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다. 기초생활수급자, 법정 한 부모, 차상위 계층의 초·중·고 재학생 자녀 등으로 안경 구입 시 1인당 연 1회 10만 원 범위 안에서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7월부터 제주도 자체 사업으로 시작됐고 서귀포시에서는 작년에 215명에게 총 2000만 원을 지원했다.

올해는 그보다 2배 증가한 40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400명의 학생들에게 안경 구입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 지원을 받으려면 주소지 읍면동에 신청서와 함께 안경 처방전, 구입 영수증을 제출하면 된다.

서귀포시는 "시력 관리가 중요한 청소년기에 지원이 필요한 대상들이 누락되지 않도록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44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서귀포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