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양돈농협 6월부터 배합사료 값 ㎏당 20원 인하
입력 : 2024. 05. 30(목) 14:44수정 : 2024. 05. 31(금) 11:02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한라일보] 제주양돈농협 청정배합사료공장은 돼지고기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함에 따라 양돈농가의 경영 안정을 위해 6월 1일부터 배합사료 판매가격을 평균 ㎏당 20원 인하한다고 30일 밝혔다.

제주양돈농협은 선제적인 사료가격 인하를 통해 도내 축산농가에 연 약 30억8000만원(사육두수 약 52만두)의 생산비 절감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3월부터 시작한 '2024년 사업목표 11만t 달성'을 위한 특별장려금 환원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 이 사업은 5월 31일까지 사료 이용시 t당 20원, 3개월간 약 6억원 정도를 이용장려금으로 환원하게 된다.

고권진 양돈농협조합장은 "양돈농가들이 지속적인 돼지고기 가격 하락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경기 침체 지속과 축산물 가격 회복 부진 등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이 여전하지만, 지난해 1월부터 다섯 차례에 걸쳐 선제적인 사료가격 인하(총 할인 누적액 113원/㎏, 누적인하율 약 14%)로 양돈농가의 고통 분담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 구독 바로가기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80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