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대표 먹거리 육성 향토음식점 실태조사
입력 : 2024. 05. 30(목) 16:45수정 : 2024. 06. 03(월) 09:13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6월 59개소 대상 영업자 지위승계 여부·휴폐업 등 점검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향토음식점의 발전과 내실화를 위해 6월 한달간 도내 향토음식점 59개소(제주시 46, 서귀포시 13)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도 지정 향토음식점은 '제주특별자치도 향토음식 육성 및 지원 조례' 제8조(향토음식점의 지정 및 사후관리 등)에 따라 매년 모집공고, 현지심사 및 도 향토음식육성위원회의 심의 절차를 거쳐 지정된다.

도는 실태조사에서 영업자 지위승계 여부, 휴·폐업 여부, 대표메뉴·소재지 변경 여부, 지정간판 부착 여부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도는 실태조사 결과에 따라 휴업 및 지정간판 미부착 등 경미한 사항은 현장 시정 조치하고, 지정취소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도 향토음식육성위원회 심의를 통해 지정서 회수 및 공고 등 지정 취소 조치를 실시할 방침이다.

지난해 도 향토음식점 46개소 가운데 44개소는 지정 유지됐으나, 2개소는 영업자 지위 승계에 해당돼 지정이 취소된 바 있다.

도는 도내 지정 향토음식점에 제주향토음식점 관광콘텐츠 제작 지원 및 누리소통망(SNS) 홍보, 제주향토음식점 홍보 리플릿 제작·배부, 제주향토음식점 표지판 제작 등을 지원하고 있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 구독 바로가기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19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