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골목상권 디지털 전환 돕자"… 민관 협력 시작
입력 : 2024. 06. 12(수) 20:30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올해 연말까지 칠성로상점가 디지털 전환
12일 제주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열린 '제주지역 동반성장 문화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주도
[한라일보] 덩치를 키운 온라인 쇼핑에 밀리고 있는 제주 골목상권의 디지털 전환을 돕는 협력이 시작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2일 제주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주)카카오, (재)카카오임팩트, 동반성장위원회, 제주칠성로상점가와 '제주지역 동반성장 문화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코로나19를 거치며 온라인 쇼핑이 급성장한 가운데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올해 연말까지 제주 대표 상권인 칠성로상점가에서 '2024년 단골거리 디지털 전환 지원 사업'이 추진된다. 상인들의 디지털 격차를 해소해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프로젝트다.

카카오와 카카오임팩트는 상점가 상인회와 개별 점포의 카카오톡 채널 개설을 돕고, 활용법 등을 1대 1로 교육할 예정이다. 또한 구독 고객 확보를 위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제주도는 상점가 상인 대상 설명회를 열고 도민 홍보를 진행하는 등 행정적 지원에 나선다. 동반성장위원회는 협약 이행 사항 점검, 만족도 조사·성과 분석, 우수사례 발굴 등을 맡는다.

김성중 제주도 행정부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이번 협약으로 디지털 전환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상생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다른 상권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 구독 바로가기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67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