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간 일자리 정책화 추진 기대된다
입력 : 2023. 06. 09(금) 00:00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가 대규모 인·허가개발사업장에 한정했던 고용실적관리 대상을 확대해 일정 규모 이상의 사업장에 대해서도 정기적인 모니터링 등을 토대로 13개 인허가 분야의 민간 일자리 정책화를 추진키로 했다. 기준 규모는 5인 이상 또는 매출액 2억원 이상인 사업장, 4~5성급 호텔(관광호텔업) 등으로 선정하되, TF 논의를 거쳐 관리 대상을 지속 확대키로 했다. 13개 분야는 관광개발사업, 유원지개발사업, 투자진흥지구, 관광농원, 제조업, 대규모점포, 카지노업, 관광호텔업 등이다.

제주자치도는 인허가 일자리 관리 강화와 고용데이터 축적, 인허가 민간일자리 조사 시 수합된 관련 기업들의 애로사항에 대한 개선방안을 모색해 기업의 경영개선과 일자리 창출이 향상되도록 고용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민선 8기 일자리관리 전담 조직(TF) 2차 회의에선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다. 인력 양성이나 양질의 일자리 창출도 중요하지만 주거비용 부담 해소와 생활 인프라 확충 등 근로여건 이외에 정주비용이나 생활환경까지 복합적으로 다뤄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또 구인과 이직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내 기업에 대한 이미지가 개선되고, 청년들이 만족할 수 있는 근무여건과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는 견해도 있었다.

앞으로 TF 등에서 제시되는 의견들을 수렴해서 일자리 창출 못지않게 착실한 관리가 있어야 할 것이다. 일자리 관리가 효율적으로 이뤄지면 인구유입 정책에도 탄력이 붙게 되기 때문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90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