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초도 아까워요" 가성비 넘은 시성비 시대
입력 : 2023. 12. 10(일) 16:48수정 : 2023. 12. 12(화) 15:22
김채현기자 hakch@ihalla.com
젊은세대 새로운 소비 습관으로 떠오른 시성비
시간 대비 성능 고려해 배속·요약 영상 등 인기
시성비 습관 '숏폼' 콘텐츠 활성화로도 이어져
유튜브 숏츠. 연합뉴스 제공
[한라일보] "영상 길이가 10분이 넘어가면 바로 배속을 하거나 10초 뒤로 넘기기 등으로 짧게 줄여서 시청해요."

평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로 자주 영상을 시청한다는 20대 A씨는 영상을 볼 때면 배속은 기본이다. 16~20부작이 넘어가는 드라마 작품의 특성상 결말까지 보려면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데,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또 수험생 시절 동영상 강의를 배속해서 봐 온 탓에 기본 속도로 보면 너무 답답하고 지루하게 느껴져, 영상을 10초 단위로 넘기는 '스킵' 기능도 사용하고 있다.

A씨는 "보고 싶은 영상은 많은데 시간은 한정돼 있다"면서 "배속과 스킵 기능을 활용하면 적은 시간에 많은 콘텐츠를 볼 수 있어 효율적이다"고 말했다.

직장인 30대 B씨는 요즘 드라마 훑어보기 콘텐츠를 많이 시청하고 있다. B씨는 "퇴근 후에 식사를 하면서 영상을 보고 있는데, 밥을 먹는 시간 동안 요약 영상으로 핵심을 다 볼 수 있어서 좋다"고 전했다.

넷플릭스·유튜브 등 OTT 플랫폼이 활성화되면서 미디어 소비문화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20~30대 시청자들 사이에서 원하는 정보를 더 많이, 빠른 시간 안에 얻는 방식을 선호하는 경향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와 '가심비'(가격 대비 만족도)를 넘어 시간 대비 성능을 중시하는 '시(時) 성비'라는 신조어까지 나왔다. 이 같은 젊은 세대의 시성비 습관은 15~20초 내외의 짧은 콘텐츠인 '숏폼'의 활성화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20대 C씨는 "요즘 SNS 상에서 다양한 숏폼이 인기다"라면서 "짧은 시간안에 아무 생각없이 가볍게 보기 좋다"고 했다.

실제로 최근 엠브레인 트렌트 모니터가 19~59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49.7%가 요약 영상을 본다고 답했다. 또 기본 영상 속도를 답답하게 느낀다는 비율의 경우 20대 31.5%, 30대 27.6%로 집계됐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07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