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수소트램 예산 통과, 도민 우려 이유 새겨야
입력 : 2024. 05. 28(화) 00:00
[한라일보] 민선 8기 제주도정의 핵심공약인 수소트램 도입이 도의회에서 최종 통과됐다. 지난해부터 타당성과 도민 공감대 확보 미흡 등으로 논란이 제기되면서 통과여부가 불투명했으나 도의회 최종 문턱을 넘어선 것이다. 제주도의회는 지난 24일 추경안을 상정하고 수소트램 도입 관련 용역비 7억원을 의결했다. 민선 7기 도정 당시 추진하다 무산됐던 시설관리공단 설립 예산도 반영됐다. 시설공단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제주도에서 시기상조라며 2025년 이후 설립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논란이 이는 사업들이 도의회를 통과하면서 본격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그렇지만 도의회 통과가 사업의 타당성과 도민 공감대 확보가 이뤄졌음을 뜻하는 건 아니다. 제주의 교통정책은 난마처럼 얽혀있다.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버스준공영제에 이어 버스 BRT(간선급행버스체계)사업도 아직 충분한 여론 수렴이 안된 상태다. 여기에 수소트램까지 밀어붙이는 인상을 주면서 불신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 제주도의 투명한 일처리와 함께 소통을 강화하려는 노력이 아쉽다.

수소트램은 미래 친환경교통수단으로 떠오르고 있지만 사업비와 유지비가 많이 소요되는 단점이 있다. 사전 단계에서부터 치밀한 접근없이 당위성만 내세우고 추진하면 또다시 돈먹는 하마로 전락할 우려가 적지않다. 이는 버스준공영제에서 현실이 되고 있다. 그럼에도 정책 당국은 제대로 된 반성조차 없다. 일각에서 우려하는 이유도 여기에 맞닿아 있다. 이러한 우려가 현실이 되지 않도록 더욱 정교하게 밑그림을 그리고 설계해 나가지 않으면 안된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719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트램.성공한다 06-05 09:30삭제
제주지역,수소트램,,
청정 제주에 최고 교통 사업입니다
ㅡ버스회사에 연 1,000억원 보조금 절약
ㅡ동서방향 이동속도 2~30분 단축
ㅡ남북간의 버스와 동서 트램간의 갈아타기로 역세권은 크게 성장기대 한다
ㅡ트램구간에 버스및 택시 50%줄인다
ㅡ제주공항. 구도심 제주항을 중심축으로 교통망도 획기적으로 개선되어 구도심권 경제활력에 좋습니다.
사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