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숲에서 몸도 마음도 힐링
입력 : 2013. 05. 27(월) 00:00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26일 열린 사려니숲 에코힐링에 탐방객 출렁
개막식 참가자들에게 두릅나무과 '독활' 제공
▲26일 개막한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 행사장에는 이날 오전 일찍부터 도민을 비롯해 제주를 찾은 가족 단위 관광객들이 초록나무들이 뿜어내는 피톤치드와 맑은 공기를 흠뻑 들이마시며 명상과 치유의 시간을 만끽해 명품 숲길로 널리 알려진 사려니숲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강희만기자
제5회 사려니숲 에코힐링 체험 행사 개막식이 열린 26일 오전 일찍부터 울긋불긋한 차림의 국내외 가족단위 탐방객들의 발길이 쉴새 없이 숲길로 이어졌다. 남녀노소 누구나 걷기에 부담없는 사려니숲길에서 탐방객들은 초록의 나무들이 뿜어내는 피톤치드와 맑은 공기를 흠뻑 들이마시며 명상과 치유의 시간을 만끽했다.

특설무대에서는 개막식에 앞서 숲속의 작은 음악회가 열려 오카리나앙상블 3개팀이 협연무대를 선보이며 초록의 숲속으로 청아한 선율이 번졌다. 또 매직펀(Magic fun)에서는 마술을 선보이며 탐방객들과 호흡했다.

이어 이홍식 연세대 의대 명예교수는 '숲길걷기의 힐링효과'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힐링 아일랜드인 제주에서 사려니숲은 그 심장부가 아닐까 생각된다"며 "내·외국인들이 사려니숲을 찾아 지친 심신을 치유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개막식에는 방기성 제주도 행정부지사, 윤영균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장, 신영근 제주도의회 복지안전위원장, 고정식 제주도의원, 강석률 농협제주지역본부장, 이상호 제주시자원봉사센터장, 이양우 서귀포시산림조합장, 헬스조선 임호준 대표이사, 오정숙 세계환경수도추진본부장, 김현욱 교래리장 등이 참석했다.

윤영균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장은 개막식 인사말을 통해 "숲길걷기문화는 제주가 원조로, 지금은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제주 사려니숲은 우리나라에서도 가장 좋은 숲으로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사려니숲길위원회는 개막식이 끝난 후 참가자들에게 기념 손수건과 (주)자연제주 후원으로 두릅나무과인 '독활(獨活)'을 나눠주기도 했다.

또 아시아기후변화교육센터에서는 녹색환경 실천을 위해 생활속 천연재료를 이용해 천연비누, 모기 퇴치약 등을 직접 만들어보는 기회를 탐방객들에게 제공했으며, 제주시산림조합에서는 특설무대 주변에서 표고버섯·고사리 등 청정 제주에서 생산된 임산물을 판매했다.
관련기사
헬스조선 임호준 대표 "제주힐링투어, 마음 치유에 최고"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09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려니 숲길 걷기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