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방 24~25일 올 겨울 최강 '한파·폭설'
입력 : 2023. 01. 23(월) 21:55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산지 대설특보 발효.. 모레까지 최고 70㎝ 적설
해안지역도 5~20㎝.. 전역 영하권 동장군 맹위
눈 내리는 제주.
[한라일보] 제주산간에 눈발이 시작되면서 23일 밤 11시를 기해 제주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제주지방기상청은 23일 밤 9시 북서쪽에서 남하는 차가운 공기에 의해 만들어진 눈구름대 영향으로 제주 산지를 중심으로 눈이 내리고 있으며 24일 새벽에는 중산간과 해안지역으로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제주기상청은 24일 아침부터 오후 사이 제주도 전역에 매우 강하고 많은 눈이 내리겠고 이번 눈은 25일 아침에야 그치겠다고 덧붙였다.

23일 밤(21~24시)부터 25일 낮(12~15시)까지 예상적설량은 산지 30~50㎝, 많은 곳 70㎝ 이상이다. 해안지역 등 나머지 지역도 5~20㎝, 많은 곳은 중산간지역을 중심으로 30㎝ 이상이다. 비가 내리는 지역은 5~30㎜의 강수량을 보이겠다.

바람도 점차 강해지겠다. 23일 밤부터 제주산지는 순간풍속 20m/s 이상, 해안지역도 20m/s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겠고 해상에서도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최고 5m 이상의 높은 물결이 일겠다.

기온도 큰 폭으로 떨어지며 24일 제주전역이 영하권의 강력한 한파가 예상된다. 24일 아침 최저기온 -3~-2℃, 낮 최고기온 -2~0℃가 되겠고 25일에도 아침 최저기온 -4~-2℃, 낮 최고기온 0~4℃에 머물겠다.

23일 설경 관광객들로 붐비는 한라산 1100도로. 강희만기자
이날 오후 9시 기준 제주도산지에 한파경보,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 전역에 한파주의보, 제주도 육상에 강풍주의보, 제주도 앞바다 등에 풍랑주의보가 발효중이다.

이처럼 강풍과 폭설이 예상되면서 24일 제주 도내 주요 도로, 제주와 다른 지방을 잇는 항공편과 해상교통의 차질로 귀경길 극심한 혼잡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대한항공과 제주항공 등은 24일 제주 출·도착 항공편 70여편을 선제 결항한 상태다.

이와함께 눈이 긴 시간 이어지면서 쌓인 눈으로 인한 비닐하우스 붕괴 등의 피해가 예상되고 눈으로 차량이 고립될 가능성도 있는 만큼 사전에 교통상황을 확인하거나 월동장비를 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기상청 관계자는 "많은 눈, 매우 강한 바람과 높은 파도로 인해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귀경객과 여행객은 운항정보를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제주날씨 #동장군 #폭설 #제주공항 #결항 #영하권 #한라일보
관련기사
[종합] 제주 하늘길 무더기 사전 결항... 공항 혼잡 예상
제주 24일 폭설 예보 항공편 선제 결항 시작
'눈폭탄 예보' 제주 비상 1단계 근무 돌입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09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