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세 알 파치노, 넷째 아이 아빠 된다
입력 : 2023. 06. 01(목) 11:08
연합뉴스기자 hl@ihalla.com
"54세 연하 연인, 현재 임신 8개월 차"
할리우드 원로배우 알 파치노. 연합뉴스
할리우드 원로배우 알 파치노(83)가 54세 연하 연인과의 사이에서 넷째 아이를 갖게 됐다고 미국 연예매체 피플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 파치노의 대변인은 알 파치노의 여자친구 누르 알팔라(29)가 알 파치노의 넷째 아이를 임신 중이라고 밝혔다.

알팔라는 현재 임신 8개월차로, 알 파치노와는 지난해 4월부터 교제해왔다고 한다.

알 파치노는 앞서 전 연인 2명과의 사이에서 딸 줄리 마리(33)와 쌍둥이 남매 안톤·올리비아(22)를 뒀다.

미 뉴욕에서 태어난 알 파치노는 영화 '대부'(1972)에서 주인공 마이클 콜레오네를 연기하면서 세계적 명성을 떨친 배우다.

대부 외에도 '스카페이스'(1983), '여인의 향기'(1992) 등 여러 작품이 인기를 얻었으며 최근에도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2019), '하우스 오브 구찌'(2021) 등 영화에서 활동해 왔다.

그는 1972년 영화 '대부'로 전미비평가협회(NSFC) 남우주연상을 받았고 이어 1993년 '여인의 향기'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11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TV 연예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