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김영진 "총선 골든타임 소멸… 공천자 확정해 달라"
입력 : 2024. 03. 04(월) 16:49수정 : 2024. 03. 04(월) 17:00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한라일보] 김영진 예비후보(국민의힘, 제주시갑)는 4일 제주시 서광로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2대 총선의 골든타임이 지나고 있다"며 중앙당의 조속한 공천 확정을 촉구했다.

김 예비후보는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나에 대한 공천 결정이나 배제도 아닌 어정쩡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에서 진흙탕 싸움으로 주민 표심이 흔들리고 있지만 천금 같은 기회가 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지역 정서를 외면한 중앙정치권의 잣대로 제주를 재단해선 결코 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며 "하루속히 제주시갑 공천자를 확정해 달라"고 중앙당에 촉구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74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