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숲길 매우 인상적"
입력 : 2009. 05. 21(목) 00:00
문미숙 기자 msmoon@hallailbo.co.kr
일본 관광객 사려니 숲길 걷기 체험
▲일본인 관광객들이 20일 사려니 숲길을 찾아 체험하고 있다. /사진=김명선기자
"제주에서 체험한 초록의 사려니 숲길은 또다른 맛이 있다."

20일 사려니 숲길 걷기체험이 열리고 있는 제주시 비자림로 물찻오름 입구에 일본 도쿄에서 온 관광객 5명이 찾아왔다. 제주의 아름다움에 반해 네번째 방문이라는 오키노(沖野)씨 일행은 우연히 '사려니 숲길걷기' 소식을 접하고 시간을 냈다. <관련기사 5·9면>

이들은 걷기체험을 통해 초록의 숲이 뿜어내는 피톤치드 향기에 흠뻑 매료돼 산림욕을 즐겼다. 숲길을 걷고 난 느낌을 묻자 "남녀노소 누구나 걷기에 무리없이 잘 정비된 숲길이 매우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공익적 목적에서 만든 임도를 활용해 숲길체험 행사를 마련했다는 설명에 오키노씨는 "일본에선 이렇게 관리하고 있는 숲이 드물다. 숲을 가꾸려는 제주사람들의 노력이 대단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들은 또 산림욕의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자른 편백나무를 기념품으로 선물하자 곧 피톤치드 향기를 맡아보며 즐거운 표정을 지었다.

좋아하는 한국배우 배용준 티셔츠를 맞춰 입은 이들은 2박 3일동안 성산일출봉을 비롯 태왕사신기 세트장 등 제주의 구석구석을 둘러보고 21일 일본으로 돌아간다.
관련기사
"숨겨진 숲길 사람들 몰려 격세지감"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63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려니 숲길 걷기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