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제주도 대응전략 쓴소리 '봇물'
입력 : 2023. 03. 20(월) 18:13수정 : 2023. 03. 21(화) 14:00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제주도의회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대응 정책토론회
수산업계 "안전성 확보아닌 실질적인 대책 마련해야"
[한라일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상 방류가 올해 여름쯤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실질적인 대응책을 마련하지 못하는 행정력에 대한 쓴소리가 이어졌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해양산업발전포럼은 20일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대응'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제주도와 공동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임종명 원자력환경실장의 '제주 근해 해양방사능 조사', 해양수산연구원 양혜영 연구사의 '안전한 수산먹거리 제공을 위한 제주수산물 안전관리' 등의 주제발표가 이뤄졌다.

이어 '도민의 안전보호와 소비위축 대응방안 모색'을 주제로한 패널토론회에서는 제주도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이후 제주 수산물의 소비위축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도내 수산물의 안정성 홍보 전략과 관련해 수산업계의 쓴소리가 이어졌다. 이는 실질적인 대책이 아니라는 지적이다. [관련기사] 日 오염수 방류 피해 우려에 제주도 "방사능 검사 완전 공개"

제주도해녀협회 고송자 사무국장은 "직접 바다에 뛰어들어 물질을 하는데 원전수이기 때문에 물에 들어가기를 꺼리고 이제 해녀활동을 끝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바다에서 생업을 이어가는 해녀들은 바닷물을 마시지 않을수가 없다. 특히 바다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주고 있는데 바다를 지키지 못한다면 앞으로 어떻게 해나갈지 걱정이다"고 토로했다.

이어 고 사무국장은 "해녀들은 전문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서 "원전오염수가 안전하게 처리돼 지구환경에 아무런 피해를 주지않도록 국가 협력을 통해 해결해 달라"고 강조했다.

패널토론회에 이어 참석자 질의·문답 시간에서 성호경 제주도어촌계장연합회장은 "원칙적으로 일본에 항의하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고 만일 방류가 된다면 예상되는 피해문제를 현실적으로 연구해야 한다"면서 "(원전수 방류와 대응과 관련해)118억 예산확보했다고 하는데 연구비로 모두 사용할 것이냐. 현장에 있는 분들이 이해할 수 있는 정책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양영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연동갑)은 "제주의 수산물이 안전하다는 것을 홍보한다고 하는데, 앞뒤가 바뀐 것 같다"면서 "수산물 방사능 검사결과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이에 대한 과정을 도민들에게 알려주고 느끼도록 해줘야 하는데 안전하다고만 홍보하면 하면 믿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정재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후쿠시마 원전수를)방류해도 (수산물이)안전하다는 의미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지 않다"면서 "그렇지만 118억 예산 얘기가 나오면 사후대책만 준비하는 것 아니냐고 하지만 방출이 가시화되는 시점에서 수산물의 안전 소비 위축에 대한 문제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는 의미에서 매뉴얼대로 마련된 대책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국장은 "현재 정확한 정보공개, 검증은 국가적인 외교차원에서 하고 있기 때문에 제주도는 수산물 소비위축 등에 문제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日 오염수 방류 피해 우려에 제주도 "방사능 검사 완전 공개"
"일본 핵오염수 방류하면 4~5년 뒤 제주 도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손 놓고 있을건가?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8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