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란한 몸놀림에 매료돼 '매'를 쫓아 20여년, 그 시간을 묶다
입력 : 2023. 05. 24(수) 16:49수정 : 2023. 05. 24(수) 20:01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송인혁 작가, 사진집 펴내며 첫 개인 사진전
'제주의 맹금류 '매''... 한라일보 갤러리ED서
송인혁 작품. 잡아온 먹이를 전달하기 위해 날아오르려고 하고 있다.
[한라일보] "사진을 통해 바라보는 세상이 아름답고 신기하고 좋"아 시작된 사진 찍기가 어느새 40여년의 세월이다. 그 여정에서 새를 찍기 시작한 것도 어느덧 20여년. 새를 찾아, 새를 만나기 위해 제주도 안 가본 곳이 없을 정도다.

그 가운데 하늘의 제왕이라 불리는 '매'가 그를 사로잡았다. 현란한 몸놀림과 생태에 매료돼 쫓아 다닌 그간의 시간을 책으로 엮으며 송인혁 사진가가 첫 개인 사진전을 연다. 이달 28일부터 6월 3일까지 한라일보 갤러리ED에서 펼쳐보이는 '제주의 맹금류 '매''사진전이다.
송인혁 사진가.


작가는 "기다란 날개로 하늘을 자유로이 비행하며 하늘 높은 곳에서 지상 또는 공중의 먹이를 낚아채는 모습은 가히 예술이라 할 수 있다"고 말한다. 매의 생태를 관찰하면서 제주의 조류생태를 사진에 담아내는 일은 송 작가에게 하나의 사명감이 됐다.

그렇게 사진집에는 그가 도 전역을 발품 팔아가며 매를 쫓아 다닌 일상 등이 사진들로 채워졌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사진집에 수록된 100여점 가운데 34점을 골라 선보인다.

송 작가는 "제주의 해안가 주변 개발로 사람들 발길이 많아지면서 새들의 서식 터전이 점차 사라지고 있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이 크다"고 했다.

이번 사진전과 사진집을 펴내면서 "야생에서 살아 나가는 새들과 사람들이 함께 공생할 수 있는 역할이 무엇인지를 같이 고민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송 작가는 제주카메라클럽 회원이자 제주시청 공보실에서 20여년 간 사진촬영 및 영상 보존 담당 업무를 맡아 온 사진 전문가다. 현재는 우당도서관에서 근무하고 있다.
송인혁 작품. 비를 홀딱 맞으면서도 항상 주변을 살피며 경계를 하고 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115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문화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