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총선이면 어느 당에 투표?…민주당 33.1% vs 국민의힘 31.2%
입력 : 2023. 06. 07(수) 09:31수정 : 2023. 06. 07(수) 09:33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연합뉴스·연합뉴스TV 월례 여론조사…한달 전 비해 민주 2.9%p↑, 국민의힘 1.1%p↓
"정권 견제 위해 野 다수당 돼야" 49.8% vs "국정운영 힘싣기 위해 與 다수당 돼야" 37.4%
내일이 총선이면 어느 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각각 찍겠다는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한 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7일 나왔다.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공동으로 여론조사기관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 3∼4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월례 정치여론조사' 결과, 내일이 국회의원 선거일이라면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3.1%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후보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1.2%였다.

격차는 1.9%포인트(p)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이내였다.

직전 조사인 한 달 전(5월 6∼7일)보다 민주당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2.9%p 올라갔고 '국민의힘 선택' 응답은 1.1%p 하락했다.

정의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3%, 기타 정당 3.1%, 지지정당 없음은 17.3%이었다.

투표할 의향이 없다는 응답은 8.3%, 모름·무응답은 3.7%로 각각 조사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민주당은 60대 이상을 제외한 연령층에서, 국민의힘은 60대 이상에서 지지세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민주당은 18세~20대(27.3%대 16.2%), 30대(33.8%대 24.1%), 40대(48.5% 대 17.0%), 50대(42.5%대 25.9%)에서 국민의힘을 오차범위 밖에서 따돌렸다.

60대 이상에서는 국민의힘이 54.3%로 민주당(20.8%)에 두 배 이상으로 앞섰다.

한 달 전과 비교해보면 민주당은 40대(5.1%p↑)를 중심으로 지지율이 상승했다. 지지율이 떨어진 연령대는 없었다.

국민의힘은 30대에서 3.4%p 높아졌지만 20대에서는 2.7%p 내렸다.

권역별로 보면 민주당은 인천·경기(36.6% 대 29.4%), 광주·전라(50.0% 대 12.2%)에서 국민의힘에 비해 우세했다.

국민의힘은 대전·세종·충청(35.8% 대 28.4%), 대구·경북(47.4% 대 16.9%)에서 민주당을 따돌렸다.

서울(민주당 31.5% 국민의힘 31.1%), 부산·울산·경남(국민의힘 34.9% 민주당 32.9%), 강원·제주(국민의힘 26.8% 민주당 24.4%)에서는 양당이 오차범위 내 접전이었다.

한 달 전과 비교해보면 민주당은 부산·울산·경남 지지율을 7.4%p 끌어올렸고 강원·제주에서도 7.3%p 올랐다. 4.2%p 하락한 대구·경북을 제외하고는 모든 지역에서 지지율이 상승했다.

국민의힘은 대전·세종·충청에서 4.7%p 올랐다. 강원·제주에서는 17.1%p 떨어졌고 서울은 6.7%p 내렸다.

내년 4월 총선과 관련, 바람직한 국회 구성에 대해 '정권에 대한 견제를 위해 야당이 다수당이 돼야 한다'는 응답은 49.8%, '국정운영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여당이 다수당이 돼야 한다'는 응답은 37.4%였다.

정권견제론이 국정안정론보다 12.4%p 높았다.

모름·무응답은 12.8%로 나타났다.

조사 문항에 차이가 있어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한 달 전 조사(모름·무응답 이외에 '상관없음' 응답도 조사)의 경우 정권 견제를 위해 야당이 다수당이 돼야 한다는 응답이 34.5%, 국정운영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여당이 다수당이 돼야 한다는 비율은 32.3%로 오차범위 내 접전이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 100%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20.5%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90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