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부부 구하고 '하늘의 별' 된 故임성철 소방장 5일 영결식
입력 : 2023. 12. 01(금) 18:01수정 : 2023. 12. 05(화) 14:12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제주특별자치도장(葬)으로 엄수.. 제주호국원 안장 예정
화재현장에서 노부부를 대피시키고 불길을 진압하다 순직한 임성철 소방장.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 제공
[한라일보] 제주지역에서 화재를 진입하다 순직한 임성철(29) 소방장 영결식이 제주특별자치도장(葬)으로 엄수된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화재 진압 중 순직한 제주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 소속 임성철 소방장의 영결식을 오는 5일 오전 제주종합경기장 한라체육관에서 제주특별자치도장으로 거행한다고 1일 밝혔다.

영결식이 끝난 후 임 소방장의 영현은 이날 오후 3시 국립제주호국원에 안장된다.

임 소방장은 2019년 임용된 5년차 소방관으로 이날 오전 1시9분즘 서귀포시 표선면 한 창고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다 무너져 내린 창고 외벽 콘크리트 처마에 머리를 크게 다쳐 숨졌다. 임 소방장은 이날 화재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 불이 난 창고 바로 옆에 거주하던 80대 노부부를 대피시키고 불길을 끄다 변을 당했다.

한편 임 소방장의 빈소는 제주시 부민장례식장에 마련됐다.
관련기사
제주 재난현장 최일선 소방공무원 순직 사례는…
"희생정신 잊지 않겠다" 순직 임성철 소방교 애도 잇따라
소방가족도, 동료들도 눈물…순직 故 임성철 소방장 조문 행렬
윤 대통령, 故 임성철 소방교 순직 애도.. "헌신 잊지 않을 것"
제주도 '순직' 故 임성철 소방장 합동분향소 마련
제주 창고 화재 진압하던 20대 소방관 참변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07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