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경찰단 추석연휴 특별 교통관리
입력 : 2023. 09. 25(월) 17:54수정 : 2023. 09. 26(화) 10:51
김채현기자 hakch@ihalla.com
[한라일보] 제주자치경찰단은 안전한 추석 연휴를 위해 오는 27일부터 내달 3일까지 혼잡지역을 중심으로 특별 교통관리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자치경찰단에 따르면 명절 당일 직전인 27, 28일 이틀간 동문시장을 비롯한 제주시 오일시장, 서귀포 매일올래시장 등 재래시장 및 대형마트 주변 교차로에 교통경찰 156명과 자치경찰 주민봉사대를 배치한다.

또 연휴기간 추모객의 방문이 집중되는 양지공원, 남원읍 추모묘지 등 공원묘지에서도 진·출입 교차로를 중심으로 경찰을 배치해 원할한 교통환경 제공에 노력한다.

입도객과 이도객이 몰리는 시간대에는 제주공항과 제주항의 운항상황을 모니터링해 교통정체를 해소한다.

특히 제주공항 지하차도 개통에 따라 공항을 찾는 귀성객 및 관광객이 변화한 도로상황에 안전하게 적응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도활동을 펼친다.

전용식 교통생활안전과장은 "추석 연휴기간에 교통경찰력을 집중적으로 배치해 도민과 관광객의 안전 확보를 최우선으로 총력을 다하겠다"며 "도민 모두가 사고 없는 편안한 추석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79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