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자전거·전동킥보드 불법 주차… 시민 불편 잇따라
입력 : 2024. 05. 17(금) 12:58수정 : 2024. 05. 20(월) 16:23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道, 불법 주·정차 신고방 2달 운영… 총 108건 민원 접수
이중 36%는 주말·야간·연휴에 몰려 "캠페인·홍보 필요"
공유 전기자전거와 전동킥보드 자료사진. 한라일보DB
[한라일보] 제주지역에서 공유전기자전거와 전동킥보드(PM) 불법 주차로 시민들의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도가 지난 3월 8일부터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으로 '제주 공유전기자전거·PM 불법 주·정차 신고방'(이하 신고방)을 운영한 결과 지난 15일 기준으로 총 108건의 민원이 접수됐다. 이중 PM은 63대, 공유전기자전거는 89대로 총 152대의 공유기기 불법 주·정차 민원들이 들어왔다. 특히 108건 중 39건(36.1%)은 주말·야간·연휴에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러한 불법주정차로 인해 시민 불편도 이어지고 있다.

제주시 노형동 주민 A씨는 "일주일에 두번정도는 주택 차고지 앞에 킥보드가 주차돼 있는 것 같다"면서 "아침 출근길에는 가뜩이나 시간도 촉박한데 무거운 전동킥보드를 옮기는데 진땀을 빼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행위를 막기 위해 지정된 장소에 주차를 유도하는 캠페인 전개나 홍보 등이 필요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제주도가 운영하고 있는 신고방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서 24시간 운영되고 있다. 민원이 접수되면 공유업체별로 평균 1시간 이내에 해당기기를 이동 및 수거하고 있다.

오전 9시~오후 6시 접수 민원에 대해서는 '처리 완료' 답변을 게시하고, 그 외의 시간에는 카카오톡 '공감 기능' 중 '체크' 표시로 처리가 됐다는 것을 알린다.

오픈채팅방에는 자전거·PM 담당 공무원, 공유업체 담당자가 상주하고 있어 신고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도민이 신고방에 접속해 기기의 위치, 신고 내용(통행불편, 차량 진출입 불편, 도로교통법상 주·정차 금지구간, 장기 무단방치), 현장사진 등을 올리면 된다.

반복적인 무작위 불편신고가 잇따르면 관계 공무원 간 협의를 거쳐 통행과 보행 안전에 현저한 불편이 없을 경우, 공유업체에 모니터링을 요청한다.

또한, 욕설, 폭언, 불법 게시물 등을 올릴 경우 1회 경고 후 '가리기' 처리, 재발 시 강제 퇴장 및 수사기관에 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강석찬 제주도 교통항공국장은 "신고방 운영을 통해 불법 주·정차 공유전기자전거와 PM으로 인한 불편을 신속하게 해결해 나가도록 힘쓰겠다"며 "앞으로도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고 주차문화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 구독 바로가기
관련기사
전기자전거·PM 불법 주정차 몸살… '신고방' 등장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192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