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뉴스] 이라크 50℃ 넘는 폭염에 고질적 전력난
국가 기능 사실상 마비 수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2. 08. 09(화) 00:00
50℃를 넘나드는 더위에 신음하는 이라크 바그다드. 연합뉴스
50℃에 육박하는 폭염에 고질적인 전력난이 겹치면서 이라크의 국가 기능이 사실상 마비되고 있다.

미국 침공이 20년 가까이 지났지만, 이라크가 여전히 기본적인 기반시설도 제대로 제대로 갖추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라크는 지난달 중순부터 폭염으로 신음하고 있다. 지난주 수도 바그다드 기온은 섭씨 50℃까지 올라갔고 남부 도시 바스라주(州)는 53℃로 치솟았다. 이번 주에도 대부분 지역에서 최고기온이 48℃를 넘나들 것으로 예보됐다.

이런 상황에서 6일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디카르주, 마이산주에서는 전력 공급이 이틀 연속 중단됐다.

전력난이 계속되면서 일반 가정은 물론이고 정부 부처까지 이라크에서는 민간 발전에 의존하고 있다. 그러나 사설 발전업체의 요금은 매우 비싸고, 업체마다 제각각이다. 디젤 연료로 작동하는 발전기가 유독성 매연을 내뿜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현지 병원은 몰려드는 열사병·호흡 곤란 환자를 돌보느라 다른 환자를 돌보기가 어려워질 정도다.

연합뉴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98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