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도교육감 국가교육위에 제주4·3 교과서 수록 요청
입력 : 2022. 12. 06(화) 14:48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한라일보]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김광수 교육감이 지난 5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이배용 국가교육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2022 개정 교육과정에 제주4·3이 기술되도록 요청했다고 6일 밝혔다.

김 교육감은 "제주4·3사건은 한국 현대사에서 한국전쟁 다음으로 인명피해가 극심했던 비극적인 사건으로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인정한 사건"이라며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로서, 학교 정규수업에서 반드시 다루어져야 할 사건이기 때문에 개정 교육과정 내 성취기준 해설에 제주4·3 사건이 반드시 명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배용 위원장은 "2022 개정교육과정 심의 과정에서 제주도교육청의 입장을 감안해 충분히 논의를 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제주도교육청은 지난달 29일 도민들과 4·3유족회와 관련 단체, 교원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해 교육과정 성취기준 해설에 제주4·3을 명시해 주도록 교육부에 의견을 제시했으며 김광수 교육감은 지난달 24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에서'한국사 교육과정 4·3 삭제'에 대한 공동 대응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09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교육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