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도로행정 미래지향적으로 개선돼야
입력 : 2023. 05. 30(화) 00:00
[한라일보] 제주시와 서귀포시의 변화하는 도로행정이 새로운 모습으로 시민들에게 다가서고 있다.

제주시는 시청 정문 앞 길이 135m에 이르는 동광2길에 나무와 꽃이 있는 녹지 면적이 넓어지고 보도 폭이 늘어나는 '도로다이어트' 시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걷기 좋은 제주시 만들기를 위한 움직임이다.

도로다이어트는 차도 등을 축소하고 보도를 확장하는 등 도로 공간을 재편하는 작업이다. 도로다이어트 결과 보행량 증가는 물론 교통사고 감소와 인근 상점의 매출액 상승 효과가 국내외에서 실시된 도로다이어트결과 확인됐다.

제주시는 앞서 서울시의 '걷는 도시, 서울' 사업으로 진행해 온 송파구·강동구 등 생활권 도로 다이어트, 전북 전주시의 첫 마중길 조성 등을 벤치마킹했다. 벤치마킹을 떠나 전국 상당수의 도심에서 보행·녹지공간을 확충하는 도로행정이 전개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서귀포시도 동지역 주요 도로의 교통체계 개편과 보행환경 개선으로 지역상권 및 문화공간을 연계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서귀포형 웰니스 도로 구축을 본격화하고 있다. 차도 공간을 사람 중심의 거리로 새롭게 단장하겠다는 것이다. 보행자 중심도로로 3㎞ 구간의 도시숲을 만들고 인도 정비, 가로수, 경관조명, 휴게공간, 쉼터, 수변공간 조성 등을 계획하고 있다.

만시지탄이지만 제주 전역에 걸쳐 도입해야 할 사업이다. 더불어 제주도정 역시 미래 지향적인 도로행정에 적극 반영해야 한다. 제주도가 계획하고 있는 15분 도시의 기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44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설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