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형 외국인 계절근로자 성공적 안착
입력 : 2023. 12. 05(화) 16:31수정 : 2023. 12. 06(수) 11:34
현영종 기자 yjhyeon@ihalla.com
한 명의 이탈자 없이 위미지역 농가에 인력 지원
작업능력 등 입소문 나며 작업 예약 대부분 완료
베트남에서 온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남원 위미지역 감귤원에서 감귤을 수확하고 있다.
[한라일보] 제주에서 처음 시도된 공공형 외국인 계절근로자 제도가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있다.

제주위미농협은 지난 달 3일부터 지역 감귤농가를 중심으로 공공형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투입하고 있다. 이들은 남성 16명·여성 25명 등 41명으로, 모두 베트남 남단성 주민들이다.

현재 대부분 작업일 신청이 완료된 상태이다. 사업 초기엔 작업능력에 대한 우려로 신청이 저조했었다. 농가를 중심으로 외국인근로자들의 작업능력·품성 등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제도 시행 한 달이 넘어섰지만 지금까지 단 한명의 이탈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제주위미농협은 외국인 근로자들의 무단이탈 방지·사기진작을 위해 2주에 한 번씩 고충상담 간담회를 시행하고 있다. 지난 4일은 전체휴가로 지정, 제주지역 주요 관광지를 관광한데 이어 저녁 간담회를 갖기도 했다.

농협제주본부는 NH열린옷장 사업을 통해 이들에게 겨울옷을 선물했다. 서귀포시농축협운영협의회는 근로자들을 위한 기금을 전달하는 등 도내 기관·단체의 지원도 이어지고 있다

현재근 조합장은 "공공형 제절근로사업의 농가 만족도가 높고, 일손이 부족한 농촌지역으로 확대돼야 할 사업이 맞다"며 "성공적인 안착과 제도의 확대를 위해선 농가 이용료와 농협이 지급하는 인건비 간의 불일치로 인한 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정책구조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전국 23곳에서 시행되고 있는 공공형 외국인 계절근로자사업을 내년엔 70곳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제주지역에선 모두 3곳이 사업 참여를 신청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073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