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觀] 4월의 말들
입력 : 2024. 04. 19(금) 00:00수정 : 2024. 04. 21(일) 16:20
송문혁 기자 hasmh@ihalla.com
영화 '세월: 라이프 고즈 온'.
[한라일보] 4월 극장가는 전통적인 비수기로 불린다. 겨울방학과 명절 시즌, 아카데미 특수를 모두 지나올해 4월의 극장가에는 해외예술영화와 한국독립영화들이 사이 좋게 스크린에 걸린 채로 관객들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특히 대한민국의 4월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가 남다른 의미를 갖고 극장에서 관객들과의 눈맞춤을 할 채비를 마친 상태다.

지난 3월 27일 개봉한 '세월: 라이프 고즈 온'과 4월 3일 개봉한 '바람의 세월'은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관객들과 만나는 다큐멘터리 작품들이다. 두 편의 다큐멘터리 모두 꼭 이 시기의 극장 스크린을 통해 전해야 할 절절한 마음들을 꾹꾹 눌러 담은 작품들이다.

먼저 장민경 감독이 연출한 '세월 : 라이프 고즈 온'은 참사 이후, 남은 이들의 삶에 대해 천천히 들여다 보는 작품이다. 세월호 참사의 유족인 '예은 아빠' 유경근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이 팟캐스트 진행을 맡아 다른 참사의 유가족들을 만나게 된다. 이토록 많은 참사들이 영화 속으로 호명된다. 1999년 씨랜드 수련원 화재와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를 비롯한 사회적 참사의 유가족들이 서로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건네며 눈물 짓는다.

김환태, 문종택 감독이 공동 연출한 '바람의 세월'은 세월호 참사의 유가족인 '지성이 아빠' 문종택 직접 메가폰을 잡은 작품이기도 하다. 무려 10년 간 5000여개의 영상이 그의 카메라에 담겼다. 그의 카메라는 유가족들을 모욕하는 이들의 무례와 폭력 앞에서 그 기록을 시작했다. 오롯이 유가족들을 담아 내기 위해 그가 기록한 세월들이 한 편의 영화가 되었다. 영화 속에는 세월호가 침몰하는 장면이 담기지 않았다. 영화를 통해 참사를 자극적으로 소비하고 싶지 않은 마음에서다. 언론이 떠난 자리에, 책임을 회피한 국가를 대신해 유가족인 문종택 감독이 남았다.

세월호 참사 이전에도 이 땅에는 수많은 사회적 참사들이 있어 왔다. 4월 17일 개봉한 김경만 감독의 다큐멘터리 '돌들이 말할 때까지'는 4·3 수형인들의 생생한 육성을 담아낸 다큐멘터리다. 이념 투쟁이라는 명목으로 수만명의 제주 도민들이 공권력에 학살 당한 여전히 믿기지 않는 참혹한 죽음의 역시다. 영화는 지옥에서 감옥으로 향할 수 밖에 없었던 다섯 할머니의 목소리를 담아냈다. 영화를 연출한 김경만 감독이 긴 시간 면접 조사에 동행하며 기록한 4·3 생존 수형인들의 울림은 깊고 뜨겁다. 무려 76년 전의, 상상할 수 없는 비극이 아흔을 넘은 이들의 목소리를 통해 현재로 당도하고 영화는 이들의 목소리와 함께 치욕의 세월을 고스란히 기억할 아름다운 침묵의 땅 제주의 곳곳을 함께 비춘다.

애도의 기간은 영원히 정해질 수가 없어서, 아픔의 크기는 여전히 가늠할 수가 없어서 다큐멘터리 영화들은 멈추지 않고 삶을 담아내고 있다.

<진명현 독립영화 스튜디오 무브먼트 대표(전문가)>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657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