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폄훼인사 중앙위원서 즉각 해임해야"
4·3단체 공동 성명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입력 : 2022. 12. 08(목) 18:51
[한라일보]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이하 4·3 중앙위) 위원으로 4·3을 폄훼한 극우 성향 인사가 위촉된 것으로 전해지자 4·3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제주4·3연구소와 제주4·3도민연대 등은 8일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 "윤석열 정부는 4·3을 부정해 온 김태훈 4·3 중앙위원을 즉각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김 위원이 회장으로 몸담았던 한반도 인권과 평화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그동안 4·3과 관련해 극우적 입장을 고수해 왔던 단체"라며 "사실상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훼방해온 인사의 4·3 중앙위원 참여는 4·3 중앙위를 극우화로 모는 신호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20년 만에 여야 합의로 이뤄낸 4.3특별법 개정 취지를 살리고 희생자·유족과 도민들의 아픔을 해원할 수 있는 인사로 새롭게 구성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72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