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8기 역점사업 아세안+α 정책 본격화
입력 : 2023. 01. 25(수) 17:01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道, 지방정부 차원 외교 영역 확장 '시동'
오영훈 도지사 27일까지 싱가포르 방문
[한라일보]민선8기 오영훈 도정의 역점 사업인 아세안 플러스 알파(+α) 정책이 본격 추진된다.

25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25일부터 27일까지 싱가포르를 방문해 지방정부 차원의 외교 영역을 넓히고 제주의 아세안+α 정책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도는 중계무역의 거점인 싱가포르에 통상과 관광 홍보, 국제교류의 거점으로 활용할 해외사무소를 신규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싱가포르 해외사무소를 중심으로 아세안+α 정책을 펼쳐 문화, 관광·투자, 통상물류·미래산업, 농수축산 분야의 교류·협력을 아세안 10개 국가는 물론 중동과 환태평양 지역까지 넓혀나간다는 복안이다.

특히 오 지사는 이번 국외 출장에서 싱가포르 외교부·국토개발부 선임국무장관과 기업청장, 관광청장 등 현지 정부 고위인사와 연이어 면담을 갖고 제주의 아세안+α 정책을 설명하고 해외사무소 설치 등 제주와 싱가포르의 교류·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또 싱가포르여행사협회장과 간담회를 개최해 제주-싱가포르 직항 노선을 활용해 양 지역이 모두 '윈윈'할 수 있는 관광 경쟁력 강화 전략을 협의한다.

아울러 도시계획전시관과 싱가포르의 첫 에코타운인 풍골을 둘러보고 도시개발청 부청장과 지속 가능한 도시 구현을 위한 양 지역의 도시계획 정책을 교류할 계획이다.

오영훈 지사는 "제주는 한반도의 끝자락이 아니라 대양을 향한 대한민국의 출발점"이라며 "지리적 이점과 글로벌 브랜드 가치를 활용한 아세안+α 정책은 제주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국외 출장 중 싱가포르에 있는 APEC 사무국을 방문해 2025 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를 위한 홍보전도 전개할 계획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2047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