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출신 민주당 예비후보들 경선 진출 잇따라
입력 : 2024. 02. 22(목) 18:24수정 : 2024. 02. 26(월) 11:53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민주당, 문명순·부승찬·송지원 예비후보 경선 확정
왼쪽부터 송지원 문명순 부승찬.
[한라일보] 도외에서 총선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제주 출신 총선 예비후보들의 당 내 경선 진출 소식이 잇따라 전해지고 있다.

경기 고양갑에 출사표를 던진 문명순 전 제20대 대통령선거 이재명 후보 금융특보는 김성회 당 헌법개정특별위원회 위원과 경선이 확정됐다. 문 예비후보는 제주시 용담동 출신으로 제주서초등학교와 서울여상, 서강대학교 경제대학원을 졸업했다. KB국민은행에서 30년 이상 근무했고, 한국노총 최대 조직인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수석부위원장을 역임했다.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은 경기 용인병 선거구에서 정춘숙 국회의원과 경선을 치른다.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출신인 부 전 대변인은 공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정치학 석·박사 학위를 취득해 연세대 겸임교수를 역임했다. 부 전 대변인은 21대 총선 당시 제주시을에 예비후보로 나섰지만 경선에서 당시 오영훈 후보에 패해 공천을 받지는 못했다.

송지원 예비후보는 김포시갑에서 김주영 국회의원과 경선을 치르게 됐다. 송 예비후보는 제주시 출신으로 제19대 국회에서 강창일 전 국회의원 보좌관을 지냈고, 20대 노웅래 국회의원, 21대 정청래 국회의원 보좌관을 지냈다. 지난 대선에서 이재명 후보 비서실, 서울시장보궐선거에서 박영선 후보 비서실에서 일정팀장으로 후보자를 보좌했다. 이후 문재인 정부 당시 국방부에서 국방정책협력관을 지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1749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인천 계양을 02-25 07:23삭제
계양을 이재명 44% 원희룡 34%…주요격전지 6곳 가상대결 [한국리서치]
입력2024.02.20. 오후 10:48 수정2024.02.21. 오전 2:22 기사원문

한영혜 기자
607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