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되풀이된 '왕벚 기원 논쟁' 집중 규명 나선다
입력 : 2023. 04. 14(금) 00:00수정 : 2023. 04. 16(일) 19:31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본보 취재팀, 지난 9일부터 일본 현지 취재
'일본 왕벚나무' 실체 등 기원에 대한 탐구
일본 도쿄 도시마구 고마고메의 '서복사'라는 절 입구에 '소메이요시노의 마을 (染井吉野の里)'이라는 비석이 세워져 있다. 오늘날 일본에서 '소메이요시노'라고 불리는 왕벚나무는 이 절이 자리한 마을에서 처음 보급된 것으로 전해진다. 일본 도쿄=강희만기자
[한라일보] '소메이요시노의 마을 (染井吉野の里)'. 지난 12일 한라일보 취재팀이 찾은 일본 도쿄 도시마구의 고마고메. '서복사'라는 절 입구로 들어서니 이러한 글이 새겨진 비석이 눈에 들어왔다. 절 주변과 마을 곳곳에선 이제 막 심어진 것부터 수령이 80년쯤 된 왕벚나무까지 한 데 자라고 있었다.

왕벚나무의 일본 이름인 '소메이요시노'(そめいよしの)는 이 마을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일본 에도시대에 식목장인이 모여 살던 곳으로, '소메이촌'(染井村)이라고 불렸다. 여러 가지 설이 내려오긴 하지만 이 마을에서 처음 소메이요시노가 보급됐고, 일본 전역에 퍼진 것으로 전해진다.

처음부터 '소메이요시노'라고 불렸던 것은 아니었다. 지금의 이름은 1900년, 도쿄국립박물관에 근무하던 후지노 박사가 새롭게 붙였다. '요시노사쿠라'로 불리며 판매되던 이 나무가 요시노 산의 산벚나무와는 다르다는 것을 우에노공원 벚나무 조사를 통해 확인하면서다. 바뀐 이름에도 남은 '요시노'는 일본의 벚꽃 명소인 나라현 요시노산을 가리킨다.

취재·사진 기자로 구성된 본보 취재팀은 지난 9일부터 5일간의 일정으로 일본 도쿄와 오사카, 나라 등을 찾았다.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아 선보이는 기획 '다시 왕벚을 부르다' 취재의 일환이다.

서복사 절 안에 심어진 왕벚나무. 수령이 80년쯤 된 것으로 전해진다. 일본 도쿄=강희만기자
여정의 중심에는 '소메이요시노'라는 이름이 있다. 그 유래를 아는 것이 실체에 다가서는 시작점이라는 판단에서다. 이는 취재팀이 과거 소메이촌이었던 마을과 요시노산, 우에노공원 등을 방문한 이유이기도 하다.

올해도 되풀이된 '벚꽃 논쟁'을 풀어 나가는 데도 제대로 된 이해는 필수적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취재는 '일본 왕벚나무', '소메이요시노' 등으로 불리는 재배 왕벚에 대한 탐구이기도 하다. '일본산' 왕벚나무가 올벚나무, 오오시마벚나무의 인위 교잡종이라는 주장처럼 여러 가지 설에 대한 근거의 실재를 다시 한 번 살펴본다.

한편 본보 기획 '다시 왕벚을 말하다'는 모두 10회에 걸쳐 연재될 예정이다. 국립수목원이 2018년 발표한 제주 자생 왕벚나무 유전체 연구 결과에서 촉발된 논란을 되짚는 것을 시작으로 전 세계 유일의 왕벚나무 자생지인 제주의 가치를 조명하는 것으로 이어 간다. 일본 도쿄= 김지은기자 jieun@ihalla.com
관련기사
[다시 '왕벚'을 부르다] (2)왕벚 연구 논란, 이유는(중)
"정말 '독특한' 제주 식물… 제대로 지켜야죠"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657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