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미분양 주택 2422호… 한 달만에 역대 최고치
입력 : 2023. 09. 28(목) 07:17수정 : 2023. 10. 04(수) 08:19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전달 줄었던 '악성' 준공 후 미분양도 875호 다시 증가
[한라일보] 제주지역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이 증가하면서 미분양 주택이 한달만에 역대 최고치를 넘어섰다.

28일 국토교통부가 집계한 8월 말 기준 제주지역의 미분양 주택은 역대 최고치였던 7월 2358호보다 64호, 2.7%가 늘어난 2422호로 나타났다.

미분양 주택 중 악성이라고 할 수 있는 준공 후 미분양도 875호로 전달보다 72호, 9%가 늘어 9호가 줄었던 7월보다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미분양이 급증하고 있는 것은 올들어 고분양가 논란 속에 청약시장에 대한 관심이 떨어진 게 주된 요인으로 분석된다.

이처럼 미분양 주택이 늘고 있지만 제주지역 주택 거래량은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제주지역 8월 한달간 주택 매매거래량은 499건으로 한 달 전보다 9건 늘었지만 지난해보다는 200여건 넘게 줄었다.

이에 따라 제주의 9월 아파트 입주전망지수가 전국에서 유일하게 하락하는 등 부동산 매매 활성화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관련기사
제주 분양가 치솟더니…미분양 사상 처음 2000호 넘었다
쌓이는 제주 미분양 주택… "이유는 비싼 가격 탓이야"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579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도민 10-12 18:28삭제
미분양 아파트,빌라가 2,422여채는 20호이상에 통계숫자에 불과하다
20호미만까지 합하면
,,실제는 3배 곱하면 미분양 7,000여채 이상이 정답입니다
,,연말까지 제주미분양 최소 10,000채가 넘어간다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