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리버풀 상대 자책골 유도.. 울버햄프턴 3-0 대승 선봉
입력 : 2023. 02. 05(일) 09:02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전반 42분 돌파 시도하다 또 힘스트링 부상 교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하는 '황소' 황희찬(27·울버햄프턴)이 상대 자책골을 유도하며 리버풀에 강한 면모를 다시금 보여주고도 부상 불운에 울었다.

황희찬은 5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EPL 22라운드 리버풀과 홈 경기에서 전반 5분만에 선제골에 관여하며 울버햄프턴의 3-0 완승에 징검다리를 놨다.

골지역 오른쪽에서 로빙패스를 받은 황희찬은 주춤하는 동작으로 수비수의 경합 타이밍을 빼앗은 뒤 중앙에서 쇄도하는 동료를 겨냥해 땅볼 크로스를 넘겼는데, 이게 조엘 마티프의 다리를 맞고 골대로 향했다.

마티프의 자책골로 기록됐지만, 사실상 황희찬이 만들어낸 골이나 다름없었다.

황희찬은 리버풀을 상대로 개인 통산 2골 1도움을 기록 중이다.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에서 뛰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경기(잘츠부르크 3-4 패)에서 1골 1도움을 올렸다. 이 경기는 황희찬의 이름이 유럽 무대에 더 널리 알려지는 계기가 됐다.

올 시즌에는 울버햄프턴의 일원으로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에 나서 리버풀을 상대로 승부를 재경기로 넘기는 2-2 동점골을 뽑았다.

이날 자책골을 유도해내며 리버풀에 강한 모습을 또 보여준 황희찬은, 그러나 전반 42분만에 부상으로 아다마 트라오레와 교체됐다.

황희찬은 돌파를 시도하다가 멈추고 벤치에 교체 사인을 보냈다. 이어 오른쪽 허벅지 뒷 부위(햄스트링)를 잡고 쓰러졌다.

황희찬은 최근 훌렌 로페테기 감독의 신뢰를 받으며 팀 내 입지를 넓혀나가던 차여서 매우 아쉬운 결과다.

로페테기 감독은 그라운드를 빠져나온 황희찬에게 나가가 머리를 쓰다듬으며 위로했다.

황희찬은 2022 카타르 월드컵때에는 왼쪽 햄스트링 부상으로 고생했는데, 이번에는 오른쪽에 문제가 생겼다.

울버햄프턴은 전반 12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나온 크레이그 도슨의 추가골로 2-0으로 앞서나갔다.

후반 26분에는 트라오레의 땅볼 크로스에 이은 후벵 네베스의 슈팅으로 3-0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울버햄프턴은 15위(승점 20)로 올라섰다. 강등권에서 가장 순위가 높은 18위(승점 18) 에버턴과 격차는 승점 2로 아직 불안하다.

올 시즌 매우 부진한 리버풀은 10위(승점 29)에 자리했다. 리버풀은 최근 5경기에서 1승 1무 3패를 기록 중이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920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