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려니숲에코힐링] 민족 정서에 나타난 자연과 사랑
입력 : 2018. 06. 23(토) 14:00
조흥준기자 chj@ihalla.com
장준일 전 교장 사려니숲길서 인문학 강좌 진행
23일 오전 10시 남조로 붉은오름입구 인근 특별무대에서 장준일 전 대전 신일고등학교교장의 '민족 정서에 나타난 자연과 사랑'을 주제로 한 인문학강좌가 열렸다. 사진=강희만 기자
지난 16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 번째 사려니숲 에코힐링체험행사가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주말을 맞은 23일 오전 10시 남조로 붉은오름입구 근처에서 장준일 전 대전 신일고등학교교장의 '민족 정서에 나타난 자연과 사랑'을 주제로 한 인문학강좌가 열렸다.

장 전 교장은 자연은 절대자라면서 지금 우리는 절대자의 세상 안에 들어와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우리나라 최초의 서정시라 할 수 있는 공무도하가부터 고려가요 가시리를 거쳐 김소월의 진달래꽃까지 이어지는 시들을 언급하며 역사에 얽힌 우리 민족의 사랑과 그 경계에 관해 이야기했다.

이어 라이크와 러브의 차이점을 놓고 "산악인은 산을 사랑하기 때문에 나무 하나 쉽게 꺾을 수 없고, 개발업자는 산을 좋아하기에 산의 나무와 자원을 캐가고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유를 들면서 탐방객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냈다.

또 이번 사려니숲의 주제는 청춘이라며 찬기파랑가와 연결해 "잣나무의 기상과 야무지고 단단한 모습, 달의 고결한 인품을 닮은 청춘을 숲에 오신 모든 분들이 이어갔으면 좋겠다"며 30분간 이어진 인문학 강좌를 마무리 지었다.

부산에서 사려니숲에코힐링 행사에 온 손병수·윤수정씨.


처음부터 자리에 앉아 끝까지 경청한 손병수(34·부산)·윤수정(33·부산)씨는 "좋아한다는 것과 사랑하는 것에 대해 말씀해 주신 것이 기억에 남는다"면서 "라이크는 자기가 좋아하기 느낌이라면 러브는 상대방의 입장을 생각하고 해치지 않으려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사려니숲 에코힐링 마지막 날인 24일에도 양영웅 전 제주대교수의 인문학 강의가 이어진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096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사려니 숲길 걷기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