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건설업체 해외 진출 가능할까
입력 : 2023. 06. 10(토) 15:21수정 : 2023. 06. 12(월) 17:46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부동산 경기 침체 탈출..태양광 지하수개발 분야 등 대상
공적개발원조 사업 중심 도내 건설업체 참여 활성화 추진
[한라일보] 제주자치도가 부동산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지역 건설업체들의 해외 진출을 추진하고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제주자치도는 최근 높은 경제성장과 인프라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동남·중앙아시아 등을 겨냥해 도내 건설업체가 경쟁력을 지닌 태양광, 지하수 개발, 전기, 가스 분야 등의 진출을 구상하고 있다.

제주자치도는 해외건설시장 수주가 대기업 위주인 점을 감안해 대기업 공동도급이나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에 도내 건설업체나 공기업이 참여하는 방식의 진출 전략을 마련 중이다.

제주자치도는 특히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은 선진국에서 개발도상국에 병원, 학교, 마을회관을 건립하는 등 사회기반시설 등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정부 출연기관(한국국제협력단)과 계약해 추진하므로 해외 건설 경험이 부족한 도내 건설업체가 진출하기에 적합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지난 7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열린 제주지역 건설업체의 해외 건설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전략 설명회에는 110여 개 도내 건설업체와 공공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해 해외 시장 진출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처음으로 해외에 진출하는 도내 건설업계를 위해 해외건설업 등록방법과 해외법인 신고절차, 해외건설협회의 컨설팅 지원사업 및 시장개척 프로젝트 지원사업, 해외건설 현장훈련 지원사업 등이 자세히 소개됐다.

신의철 제주대 제주국제개발협력센터장은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에 대한 제주도의 참여 활성화 방안으로 도내 대학교, 기관, 기업들에게 입찰 참여방법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공공기관 대상 국제개발사업협의회 참가, 지자체 제안사업 신청, 공적개발원조 사업 추진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8908 왼쪽숫자 입력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도민 06-11 02:20삭제
2공항과 수산동굴 서로 연결 99.99%확실
ㅡ수산동굴 4,850미터이상,폭30미터
빌레못 동굴(9020m)과 만장굴(7400m)에 이어 제주에서 세번째로 긴 동굴
ㅡ3D대략스캔 조사 1.2키로 2공항과 이격에 불과하나,
ㅡ추가 동굴 정밀조사하면,활주로 관통하여,,해안선까지 동굴 연결이 확실시하다.
활주로와터미널에는 클리커층 존재로 보아서 (국토부 용역자료 18개소 )
2공항 지하엔 용암동굴이 확실하다 ( 제주동굴 순위 1위예상)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2공항 활주로 지하엔 5m~9.6m에 사이
클린커층 18개소 존재를 확인 해줬다..
ㅡ활주로 지하 여부를 검증하라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
×